강남신문
문화공연
세계적인 오페라, 한국사를 만나다… 대학로 오페라 ‘명성황후 by 베르디 라트라비아타’
강남신문  |  kangnam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8.10  11:07: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한국예총문화예술원이 주최하는 대학로 오페라 ‘명성황후 by 베르디 라 트라비아타’가 8월 24일(목)부터 27일(일)까지 대학로 한예극장에서 무대에 오른다.

대학로 오페라의 첫 작품인 ‘명성황후 by 베르디 라 트라비아타’는 오페라의 거인 작곡자 주세페 베르디의 ‘라트라비아타’를 한국사 이야기로 구성하고, 연극적 요소를 가미해 새롭게 탄생시킨 오페라다. 라트라비아타의 사랑하는 연인인 비올레타와 알프레도 그리고 그들의 사랑을 반대하는 제르몽이 1882년 임오군란 이후의 민비와 고종, 그리고 재집권한 흥선대원군의 대결 구도와 비슷하다는 점에 착안했다.

제작진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한국 초연 지휘자 박정덕과 프리마돈나 소프라노 이유라가 각각 연출과 음악감독을 맡아 작품 완성도를 높였다. 음악감독 이유라는 피아노, 첼로, 바이올린 3중주의 지휘도 맡아 지휘자로서 면모도 선보일 예정이다.

작품에 출연하는 두 남자 성악가는 모두 떠오르는 신예로 고종 역에 테너 김근수, 대원군 역에 바리톤 정대환이 참여한다. 이 가운데 바리톤 정대환은 여러 콩쿠르 입상자로, 어린 나이에도 중후한 대원군의 오페라 곡들을 훌륭히 소화해낸다. 민비 역에는 해외 각종 유명 국제 콩쿠르에서 1위를 거머쥐고 오페라 리콜렛또, 라트라비아타, 라보엠, 사랑의 묘약 등에서 주역을 맡은 소프라노 박현주가 노래와 더불어 빛나는 연기로 열연한다.

연극적 요소를 톡톡히 가미해줄 진령 역의 배우 방미나까지 빈틈없는 라인업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한편 대학로 오페라는 한국예총TV 개국 기념 프로그램이며, CMB 방송을 통해 다큐 형식으로 프로그램화한 작품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강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강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강남70플러스라운지,‘2023 新+舊 한가위’ 추석맞이 행사 개최

 강남70플러스라운지,‘2023 新+舊 한가위’ 추석맞이 행사 개최
강남구립 강남70플러스라운지(기관장 김영현)는 25일(월) 한가위를 ...
뉴스

 강남70플러스라운지,‘2023 新+舊 한가위’ 추석맞이 행사 개최

 강남70플러스라운지,‘2023 新+舊 한가위’ 추석맞이 행사 개최
강남구립 강남70플러스라운지(기관장 김영현)는 2